자유게시판/철학게시판


  일지매(2003-06-20 12:07:27, Hit : 1677, Vote : 187
 ◀ 無得無說分 第七 ▶

◀   無得無說分   第七   ▶  


須菩提 於意云何 如來得阿뇩多羅三먁三菩提耶 如來有所說法耶

須菩提言 如我解佛所說義 無有定法 名阿뇩多羅三먁三菩提

亦無有定法 如來可說 何以故 如來所說法 皆不可取 不可說 非法 非非法

所以者何 一切賢聖皆以無爲法 而有差別


수보리 어의운하 여래득아뇩다라삼먁삼보리야 여래유소설법야
수보리언 여아해불소설의 무유정법 명아뇩다라삼먁삼보리
역무유정법 여래가설 하이고 여래소설법 개불가취 불가설 비법 비비법
소이자하 일체현성개이무위법 이유차별

금강반야바라밀경강화(金剛般若波羅蜜經講話)


無得無說分   第七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여래가 아뇩다라삼먁삼보리(阿뇩多羅三먁三菩提)를

얻었다고 여기느냐. 여래가 설법한 것이 있다고 여기느냐.』

수보리가 대답하였다.

『제가 부처님의 말씀하신 뜻을 알기로는 아뇩다라삼먁삼보리라고 이름 할 만한 일정한 법이 없으며,

여래께서 말씀하셨다고 할 만 한 일정한 법도 없습니다. 무슨 까닭인가 하오면

여래께서 말씀하신 법은 모두가 잡을(取) 수 없고 말할(說) 수도 없으며, 법도 아니고 비법(非法)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어찌하여 그러냐 하면 일체의 온갖 현인(賢人)이나 성인(聖人)들이 모두가 이

무위의 법(無爲法 :생멸변화가 없는 참된 법)을 근본으로 각각의 차별(差別)을 이루기 때문입니다.』


DIAMOND SUTRA



Section VII.   Great Ones, Perfect Beyond Learning, Utter no Words of Teaching



       Subhuti,what do you think? Has the Tathagata attained the Consummation of

      Incomparable Enlightenment?  Has the Tathagata a teaching to enunciate?

      Subhuti answered: As I understand Buddha's meaning there is no formulation of

      truth called Consummation of Incomparable Enlightenment.  Moreover,the Tathagata

      has no formulated teaching to enunciate. Wherefore? Because the Tathagata

      has said that truth is uncontainable and inexpressible. It neither is nor is it not.

      Thus it is that this unformulated Principle is the foundation of the different systems

      of all the sages.


① 현인(賢人) · 성인(聖人) : 현자(賢者)와 성자(聖者)를 말한다. 현화(賢和)와 성정(聖正)이라고도 한다.
현자(賢者) : 불법을 닦아 범부에서 차차 선(善)으로 악에서 벗어나기는 했으나 아직도 진리를 깨닫지 못 하여 범부의 자리에 머물러 있는 자를 현자(賢者)라 하고,
성자(聖者) : 이미 진리를 깨닫고 미혹을 끊어 범부의 성품을 버린 것을 성자(聖者)라 한다. 현자에게는 그 구별에 따라 삼현(三現)이 있고, 성자에게는 십성(十聖)이 있다.

② 무위의 법(無爲法) : 원어는 아삼크리타 다르마(Asa sk ta-dharma). 만들어진 것으로 있지 않은 존재. 곧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닌 존재라는 뜻이다.
지금 눈앞에 현상으로 나타나 있는 존재인 유위법(有爲法;Sa sk ta-dharma이 아니라, 현상의 배후에 있는 '절대적인 것', '무한한 것', '존재의 근원으로서의 무규정적인 것'을 말한다. 다시 말하면 인연으로 인해 생겨났다 없어졌다 하지 않는 법을 말하는 것이다. 있다가 없어졌다 하는 법이 상대세계의 법이라면, 이 상대성의 원리를 초월한 절대경지의 법이 무위의 법인 것이다.
무위라 함은 모든 법의 진실체(眞實體)를 말하는 것이고, 위(爲)는 위작(僞作), 조작(造作)의 뜻으로서 인연의 조작의 뜻이기도 하다. 이 세상의 모든 것은 물질적인 것이든 정신적인 것이든간에 생주이멸(生住離滅), 성주괴공(成住壞空)의 사상(四相)의 변천을 거치는데, 이런 것이 없고 하는 것이 없고 조작할 것도 없는 경지이므로 무위법(無爲法)이라 하는 것이다.
원문의 asmakrta-prabhvita hyarya-pudgalah를 '구마라집'은 "일체의 현성(賢聖)은 모두 무위법으로서 차별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번역하고, 진제는 "왜냐하면 일체의 성인은 모두 무위법에서 현현되기 때문이다"라고 하고, 급다는 "그것은 무엇에 의해서인가, 무위법에 의해 성인은 현명(顯明)하기 때문이다"라고 번역하며, 이후 현장이나 의정도 prabhavita를 현현(顯現)으로 번역하고 있다.
콘제는 그의 저서 {금강반야경}의 주해에서 "절대적인 것이 성자들을 드높인다"(an absolute exalts the holy persons)라고 번역하고 있다. 여기서 성자들이란 "一相無相分에서 열거되는 수다원(須陀洹), 사다함(斯陀含), 아나함(阿那含), 아라한(阿羅漢)의 도"를 획득한 네 종류의 현성들을 말하는데, 그들은 절대적인 것에서 나와 위대한 힘으로 되고, 그로 인해 우세하며, 그 관계의 결과로서 탁월하며, 무제약적인 것에 의해 인정되고 특징지워지고 확립된다는 용례를 들어 설명하고 있다. 그래서 콘제는 우레자의 "왜냐하면 귀인(貴人)은 무위에 의해 특징지워지기 때문이다"라는 번역을 들어 자신의 번역에 가장 가깝다고 하고 있다.
한편 티벳역에서는 "모든 성인은 무위법에 의해 開始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하고 있다.(北京版, vol.21, 2516 1, 그리고 中村·紀野共譯, 岩派文庫, p.137 참조)

③ 차별이 있다(有差別) : 만상의 근본원리나 진리의 본체는 평등하다고 한 데에 대해 만유(萬有)의 차별현상이 있음을 말한 것이다.
여기에서는 부처님의 법과 성문(聲聞) · 연각(緣覺)의 법이 각각 차이가 있다는 말이다. 성문(聲聞)은 부처님의 음성을 직접 듣거나 교법을 공부하는 사람이고, 연각(緣覺)은 스승없이 주위의 사물을 보고 인연현상을 파악하여 스스로 진리를 깨닫는 자로서 전생에 많은 공부가 있었던 사람을 말하는 것이다. 성문이나 연각이 되면 다 같이 무위의 세계에 들어가게 되지만, 대각(大覺)을 성취해 가는 과정에서는 그 깨달음에 깊고 얕은 차이, 크고 작은 차이가 있으므로 다 같은 성현이라도 부처가 되기 전에는 무수한 차별이 있다는 말이다.
여래의 설법은 모두 다 파악할 수도, 설할 수도 없으며, 법도 아니고(非法) 또 법 아님도 아니어서(非非法) 반드시 정한 법(定法)이 있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소승을 대하면 소승법을 설하고, 대승을 대하면 대승법을 설하며, 축생을 대하면 축생도를, 아귀에게는 아귀도를 때와 장소에 따라 또 사람에 따라 무량무수한 중생의 근기에 맞추어 각각 차별을 두어 설하신다는 뜻이다.

④ 아뇩다라삼먁삼보리(阿뇩多羅三먁三菩提) : 위 없이 높고 평등한 바른 깨달음으로, 직역하면 "이 위없이 올바른 깨달음으로 향하는 마음"이란 뜻이고 무상정등정각(無上正等正覺) 또는 무상정등각(無上正等覺)이라 한역한다.
범부는 불각(不覺)의 상태를 의미하는데, 무상정등정각은 미계(迷界)를 여의고 각지(覺智)가 원만하여 일체의 진상을 모두 아는 부처님의 전지전능한 깨달음을 말하는 것이다. 아뇩다라는 "위가 없다", 즉 무상(無上)이고, 삼먁은 "바르고 평등하다"는 뜻으로 정등(正等)이고, 삼보리는 세 가지의 道, 즉 성문보리(聲聞菩提)· 연각보리(緣覺菩提)· 제불보리(諸佛菩提)를 말하는데, 모든 진리를 똑바로 밝게 깨달은 부처의 마음(正覺)을 뜻한다. 따라서 부처님의 무상승지(無上勝地)를 말하는 것이다.
한편 조선 초기에 간행된 {금강경오가해}(金剛經五家解)에서 육조 혜능은 다음과 같이 풀이하고 있다. 아(阿)는 무(無)를 말하고, 뇩다라(뇩多羅)는 상(上)을, 삼(三)은 정(正)을, 막(막)은 변(偏)을, 보리(菩提)는 지(智)를 말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⑤ 성문(聲聞)·연각(緣覺)·벽지불 : 범어(梵語) Pratyeka-buddha 獨覺(독각)이라 번역한다. 부처님의 가르침에 의하지 않고 스스로 道(도)를 깨치고, 고요와 고독을 즐기므로 설법교화를 하지 않는 성자이다. 성문과 더불어 이승(二乘)의 하나, 또는 보살까지 합하여 삼승의 하나가 된다.「獨覺(독각)에는「① 部行獨覺(부행독각)과 ② 麟喩獨覺(인유독각)」의 이종이 있는데, ①은 앞서 성문 이었을 때 不還果(불한과 : 아나함果)까지 얻고 제四 아라한과를 증할 때에 부처님의 교도를 받지 아니하고 홀로 스스로 깨친 것을 말함. ②는 홀로 살면서 100대겁(大劫) 동안 수행하여 선근공덕을 닦아 마침내 홀로 깨친 것을 말한다」여기서 部行(부행)이라 함은 성문이었을 때 여럿이 모여 단체수행을 한 것을 말하고, 麟喩(인유)라 함은 처음부터 짝이없는 독주자(獨住者)임을 말하는 것이다.「벽지불은 오직 自利(자리)의 행만이 있고 利他(이타)의 생각이 없으므로 대비심을 일으켜 중생을 제도하는 일이 없으며, 따라서 佛果(불과)를 이루지 못하는데 이것을 벽지불의 捨悲障(사비장)이라 하는 것이다」




◀ 依法出生分 第八 ▶
◀ 正信希有分 第六 ▶

Zeroboard / skin by zero